칼럼

    • 글자 크기

아름다운 약속 9-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2018.09.09 13:28조회 수 64댓글 0

중국의 이옌이란 작가가 지은 “아름다운 약속”이란 책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포근한 햇살이 내리쬐고 있던 어느 날 오후 소년과 소녀가 병원 복도에서 마주쳤습니다.

눈동자가 마주치는 순간 두 사람은 영혼이 촉촉하게 젖어드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둘은 서로의 눈빛에서 슬픔을 보았습니다.

그 후 두 사람은 아주 오랜 친구 같은 사이가 되었습니다.

언제나 함께 지내면서 차츰 외로움을 잊게 되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두 사람은 자신들의 병이 도저히 고칠 수 없는 불치의 병임을 통보받고

부모를 따라 각각의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그들의 병은 시간이 갈수록 악화되었습니다.

그들은 서로 편지를 주고 받으며 상대를 위로했습니다.

그렇게 하루하루 시간이 흘러 어느덧 3개월이 될 무렵 어느 날

소녀는 남자아이가 보낸 편지를 손에 쥔 채 잠자듯 평안한 모습으로 숨을 거두었습니다.

소녀의 어머니가 슬프게 흐느끼며 소녀의 손에서 편지를 빼 냈습니다.

‘운명이 괴롭혀도 두려워하거나 방황하지 마. 네 곁엔 항상 내가 있어.

언제까지나 너를 사랑하고 지켜줄 거야. 넌 혼자가 아니야…….’

소녀의 어머니는 편지를 끝까지 읽지 못하고 딸에게 엎드려 하염없이 울었습니다.

다음 날 소녀의 어머니는 딸의 서랍에서 부치지 않은 편지 한 묶음을 발견했습니다.

가장 위쪽에 있는 편지에 “엄마가 이 편지를 볼 때면 저는 이미 세상을 떠난 뒤겠죠.

그런데 엄마, 한 가지 부탁이 있어요. 저와 그 아인 생의 마지막 순간을 함께 하기로 약속 했거든요.

그런데 제가 그만 약속을 지키지 못하게 됐네요. 그러니 엄마가 이 편지들을 순서대로 그 아이에게 부쳐 주세요.

그러면 그 아인 제가 꿋꿋이 살아 있는 걸로 알고 조금이라도 더 오래 살 수 있을 거예요.”

딸의 유언을 읽고 난 어머니는 소년을 만나보고 싶었습니다.

만나서 딸의 이야기를 전하고 격려해주고 싶었습니다.

소녀의 어머니는 편지 봉투에 쓰인 주소를 보고 소년의 집을 찾아갔습니다.

집 안으로 들어서는 순간 그녀는 영정 사진 안에서 웃고 있는 소년의 얼굴을 보고 멈칫했습니다.

소년의 어머니를 쳐다보자 그녀는 울면서 테이블에 놓여 있던 편지 묶음을 건네주었습니다.

“이거, 저희 아들이 남긴 거예요. 아들이 죽은 지 벌써 한 달이에요.

죽기 전에 자기랑 똑같은 운명의 여자아이가 자기 편지를 기다릴 거라고 이 편지를 남겼어요.

지난 한 달 동안 제가 그 앨 대신해서…….”

그녀의 말이 울음소리에 묻혔습니다.

소녀의 어머니가 다가가 소년의 어머니를 꼭 끌어 안으며 말했습니다.

“참 아름다운 약속이군요.”

소녀의 어머니의 눈에서도 뜨거운 눈물이 흘러 내렸습니다.

사랑은 죽음을 뛰어 넘습니다.

그리고 진정한 친구는 죽어서도 친구를 지켜줍니다. 진정한 친구는....

  • 0
  • 0
    • 글자 크기
사람들은 왜 공허를 느끼는가? 9-9-2018 고택원 목사 칼럼 (by 운영자) 교육 제도가 좋은 나라 8-26-2018 고택원 담임목사 칼럼 (by 운영자)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07 하나님 앞에서 멋지게 살자 10-21-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0.21 3
306 영광스런 상급 10-1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0.14 26
305 최선을 다하며 살라. 10-7-2018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8.10.07 74
304 내 눈으로 보아도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9-30-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30 79
303 생각의 틀을 바꾸세요 9-16-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16 63
302 사람들은 왜 공허를 느끼는가? 9-9-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09 67
아름다운 약속 9-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09 64
300 교육 제도가 좋은 나라 8-26-2018 고택원 담임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26 59
299 정치는 권모술수입니다. 8-1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12 65
298 고난 당함이 유익입니다. 8-5-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05 34
297 누가 그를 죽였는가? 7-29-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7.29 43
296 한국이 번영하는 길 7-22-2018 운영자 2018.07.22 42
295 인생은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7-18-2018 운영자 2018.07.08 51
294 기적은 일상 생활 속에서 매일 일어납니다. 7-1-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7.01 53
293 자손에게 물려줄 최고의 유산 6-2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24 52
292 평안함을 누리며 사십시오. 6-10-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10 74
291 프로 행복자 6-3-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03 113
290 법보다 더 중요한 것. 5-27-2018 고택원 담임목사 칼럼 운영자 2018.05.27 145
289 행복은 가정에서부터 5-13-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5.13 134
288 자녀로 하나님을 경외하며 사랑하게 하십시오. 5-6-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5.06 182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6다음
rhwlsghkcocndgus XE1.9.7 GARDEN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