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당신은 어떤 유형의 사람입니까? 11-1-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2020.11.01 16:07조회 수 1600댓글 0

    • 글자 크기

1900년 독일에서 출생한 유대인으로

에리히 프롬이라는 유명한 철학자이며 정신분석학자가 있었습니다.

독일이 나치에 의해 점령 당하자 그는 미국에 와서 교수로 활동하다가

말년에는 스위스에서 살다가 1980년에 80세로 세상을 떠난 사람입니다.

그는 우리들이 제목만 들어도 익히 아는 책들을 썼습니다.

‘자유로부터의 도피’, ‘인간 상실과 인간 회복’ ‘사랑의 기술’ 등.

그런데 그가 죽기 4년 전인 1976년에 쓴 책이 있는데

그 책이 유명한 ‘소유냐 존재냐?(To have or to be?)’입니다.

그는 그 책에서 사람을 두 유형으로 구분합니다.

소유지향적인 삶을 사는 사람과 존재지향적인 삶을 사는 사람입니다.

두 유형의 차이는 말 그대로

소유지향적인 사람은 소유를 중시하고,

존재지향적인 사람은 존재를 중시한다는 것입니다.

그는 예수님이나 석가 소크라테스 등 인류의 위대한 스승들은

한결같이 존재지향적인 삶을 살았다고 합니다.

그는 영국 시인 테니슨의 시와

일본 시인 마쓰오 바쇼의 시를 인용하여 두 유형의 차이를 설명합니다.

“갈라진 벽 틈새에 핀 꽃이여 /

나는 너를 그 틈새에서 뽑아내어,

지금 뿌리째로 손 안에 들고 있다. (테니슨).

“눈 여겨 살펴보니 / 울타리 곁에 냉이꽃이 피어 있는 것이 보이누나!” (바쇼).

두 편의 시는 대상에 접근하는 태도가 다릅니다.

테니슨은 꽃을 꺾어 손에 쥐었지만,

바쇼는 꽃을 바라보고 꽃과 일체화하기를 원했습니다.

전자는 소유 지향적이고 후자는 존재 지향적입니다.

소유 지향적인 사람들은 소유하려고 애를 씁니다.

물건에 집착합니다. 재산을 불리는데서 만족을 얻습니다.

반면에 가진 것이 적으면 만족이 없습니다.

가진 것을 잃을 염려에 매어 있습니다.

결국 그들은 많은 것을 소유해도 참된 만족을 얻기 힘듭니다.

반면에 존재 지향적인 사람들은

소유보다 존재를 소중히 여기기 때문에

존재하는 것으로 생의 기쁨과 만족을 누립니다.

사람들과의 관계 속에서 행복을 누립니다.

물질은 필요한 것이지만 그것에 더 큰 가치를 두기보다

존재에 더 큰 가치를 두기 때문에 가진 것으로 만족하고 행복을 누립니다.

소유는 일시적인 행복을 누리게 하지만

존재는 영속적인 행복을 누리게 하는 것입니다.

소유는 일시적인 평안을 주지만

존재는 내면의 깊은 평안을 누리게 합니다.

삶의 존재 양식도 우리 스스로가 선택할 수 있는 것입니다.

내가 소유지향적인 사람인가?

존재지향적인 사람인가? 깊이 음미해 보면 좋겠습니다.

예수님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삼가 모든 탐심을 물리치라 사람의 생명이 그 소유의 넉넉한 데 있지 아니하니라.”(눅 12:15)

 

 

 

 

    • 글자 크기
당신은 인생의 집을 어디에 세우고 있나요? 11-8-2020 고택원 목사 (by 관리자) 인생 길, 함께 여행하는 시간은 짧습니다. 10-25-2020 고택원 목사 (by 관리자)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4 살고자 하는 의지보다 강한 것은 없습니다. 11-22-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0.12.20 1284
343 세상 끝 날까지 믿음을 견지하십시오. 11-15-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0.12.20 1396
342 당신은 인생의 집을 어디에 세우고 있나요? 11-8-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0.12.20 1134
당신은 어떤 유형의 사람입니까? 11-1-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0.11.01 1600
340 인생 길, 함께 여행하는 시간은 짧습니다. 10-25-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0.10.27 1877
339 하나님의 약속의 말씀을 붙잡으면 인생이 변합니다. 10-18-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0.10.27 1613
338 평범한 사람을 특별하게 사용하시는 하나님 10-11-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0.10.27 1911
337 믿음이 시련을 이깁니다. 10-4-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0.10.27 1613
336 눌린 자를 자유케 하시는 예수님. 9-27-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0.10.27 1762
335 하나님을 앙망하며 살라. 9-13-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0.10.27 1604
334 하늘이 열린 사람 9-6-2020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0.09.06 2310
333 미래에서 현재를 바라보라. 8-30-2020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0.09.06 2144
332 마음이 너그러운 사람이 되십시오. 고택원 목사 8-23-2020 관리자 2020.08.23 2144
331 자신의 삶에 감사하며 사십시오. 고택원 목사 5-31-2020 관리자 2020.05.31 2549
330 매기의 추억 5-24-2020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0.05.27 2413
329 향기 나는 삶 5-19-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5.19 4357
328 평범한 일상에 감사하며 살자. 5-12-2019 운영자 2019.05.12 3519
327 칭찬이 많은 가정이 행복합니다. 5-5-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5.05 3365
326 지혜롭게 사는 길 4-14-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4.14 3257
325 해비타트 운동 , 4-7-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4.07 3252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9다음
첨부 (0)
rhwlsghkcocndgus XE1.11.6 GARDEN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