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사탄의 던지는 반쪽 진리를 경계하자 2-3-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2019.02.03 13:10조회 수 1802댓글 0

    • 글자 크기

사탄의 목적은 사람을 죽이고 멸망시키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 사람을 교묘한 방법으로 유혹합니다.

사탄이 사람을 유혹하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그 중에 하나가 거짓을 진리처럼 보이게 하는 것입니다.

진리처럼 보이는 그럴듯한 반쪽 진리를 내세우는 것입니다.

시골에서 성장한 사람들은 어린 시절 낚시질을 한 경험이 대부분 있을 것입니다.

지금과 같은 낚시대가 없던 시절 사람들은 대나무를 잘라 끝에 나이론 줄을 매어 낚시질을 하곤 했습니다.

낚시꾼들은 지렁이나 떡밥 같은 것을 이용하여 고기를 잡습니다.

그들은 낚시 바늘을 지렁이나 떡밥으로 조심스럽게 감쌉니다.

그렇게 한 후에 낚시 바늘을 물 속에 던져 놓고 기다립니다.

"고기야 여기 네가 좋아하는 지렁이가 있다. 여기 봐라. 달콤하고 맛있는 떡밥이 여기 있다. 맛있게 먹어봐"라고 말합니다.

그 말은 틀림없는 진리같이 들립니다. 분명히 고기들이 좋아하는 지렁이가 있고 떡밥이 있습니다. 눈에 분명하게 보입니다.

그러나 그 말은 반쪽 진리입니다. 그가 말하지 않은 그 나머지 부분이 있습니다.

고기에게 보이지 않는 낚시바늘이 지렁이 속에 있습니다

낚시꾼은 “지렁이 안쪽에는 네 입을 꿰려고 준비된 낚시 바늘이 있다. 떡밥이 낚시 바늘을 감싸고 있단다.” 이 말은 숨기는 것입니다.

“네가 지렁이를 무는 순간 나는 잡아당겨서 네 입 위턱을 낚아챌 것이다.” 이런 말은 숨기는 것입니다.

지금 이단에 빠진 수많은 사람들은 사탄이 던진 반쪽 진리에 끌려간 사람들입니다.

거기에만 구원이 있고 행복이 있다는 말에 속아 넘어간 사람들입니다.

죄를 짓고 감옥에 들어가 있는 사람들 중에 많은 사람들 역시 사탄이 던진 낚시 바늘을 문 사람들입니다.

돈의 맛, 육체의 쾌락, 명예욕으로 포장된 낚시 바늘을 덥석 물어 인생을 망친 사람들입니다.

지렁이나 떡밥은 자연적으로 물속에 있는 것들이 아닙니다. 인위적으로 갖다 놓은 것입니다.

눈 앞에 공짜처럼 보이는 것들은 결코 좋은 것들이 아닙니다. 

성경은 이렇게 말합니다. “오직 너 하나님의 사람아 이것들을 피하고 의와 경건과 믿음과 사랑과 인내와 온유를 따르라.”(딤전 6:11)

 

 

 

운영자 (비회원)
    • 글자 크기
심장의 박동을 느끼며 2-10-2019 고택원 목사 칼럼 (by 운영자) 승리는 연출가에게 달려 있습니다. 1-27-2019 고택원 목사 칼럼 (by 운영자)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0 마음을 밝힌 촛불 2-17-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2.17 1887
319 심장의 박동을 느끼며 2-10-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2.12 1909
사탄의 던지는 반쪽 진리를 경계하자 2-3-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2.03 1802
317 승리는 연출가에게 달려 있습니다. 1-27-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1.28 1845
316 하나님을 전적으로 의지하며 살아갑시다. 1-6-2019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9.01.06 1954
315 끝이 좋아야 합니다. 12-30-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2.30 1874
314 성탄절의 주인공 12-23-2018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8.12.23 2057
313 주는 기쁨을 누리며 살자. 12-16-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2.16 2039
312 기(氣)를 살리시오. 12-9-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2.16 1977
311 당당하게 살라 12-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2.02 1967
310 신앙이 녹슬지 않게 하십시오. 11-18-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1.18 2037
309 심은 대로 거둡니다. 11-11-2018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8.11.11 2082
308 어떻게 사는 것이 행복한 삶인가? 11-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1.04 2132
307 하나님 앞에서 멋지게 살자 10-21-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0.21 2090
306 영광스런 상급 10-1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0.14 2085
305 최선을 다하며 살라. 10-7-2018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8.10.07 2099
304 내 눈으로 보아도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9-30-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30 2062
303 생각의 틀을 바꾸세요 9-16-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16 2088
302 사람들은 왜 공허를 느끼는가? 9-9-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09 2175
301 아름다운 약속 9-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09 213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7다음
첨부 (0)
rhwlsghkcocndgus XE1.11.6 GARDEN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