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 글자 크기

법보다 더 중요한 것. 5-27-2018 고택원 담임목사 칼럼

운영자2018.05.27 15:42조회 수 112댓글 0

 이런 유머가 있습니다. 천국과 지옥 사이에 담장이 있었습니다.

아침 순찰하던 천국 경비대장이 담장에 구멍이 생긴 것을 발견하였습니다.

그는 지옥 경비대장에게 따졌습니다.

! 너희들이 이 구멍을 뚫어 죄인들이 불법으로 천국에 들어오잖아! 이 구멍 어쩔래?”

지옥 경비대장이 어이없다는 표정으로 말했습니다.

! 우리 쪽에서 구멍 뚫었다는 증거 있어?”

천국 경비대장이 화를 내며 소리쳤습니다.

아니! 천국에서 지옥으로 가는 미친 사람이 어디 있어? 이 구멍 너희들이 책임지고 막아!”

우린 절대 못해.”

“못하겠다고? 좋아! 그럼 법대로 하자!”

천국 경비 대장의 말에 지옥 경비 대장이 씨익 웃으면서 대답했습니다.

그래? 법대로 하자. 유눙한 변호사, 판검사, 정치인들이 다 여기 있는 건 알고 있지?”

이 유머에서 얻을 수 있는 교훈이 무엇입니까?

법을 잘 아는 사람들이 지옥에 많다는 것은 법으로 세상이 아름다워 질 수 없음을 암시해 주고 있습니다.

사람들은 다툴 때 그래 법대로 하자!”고 곧 잘 소리칩니다.

그러나 그것은 바르게 문제를 해결 하자는 것이 아니고 마음이 상해서 외치는 소리일뿐입니다.

우리는 문제가 생길 때 조용히 자신을 먼저 돌아보며 문제가 선하게 해결 되기를 진심으로 원해야 할 것입니다.

법은 선한 사람들 때문에 만들어 진 것이 아니고 불법한 자들, 죄인들 때문에 세워진 것이라고 했습니다.(딤전 1:9)

그런데 그 법을 악한 사람들이 사용하게 되면 공의롭게 사용될 수가 없는 것입니다.

정직한 사람들, 양심이 올바른 사람들이 사용해야 법의 효용성이 있습니다.

현 세상은 법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사람들이 적습니다.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말도 그래서 나온 말입니다.

법으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보다 그리스도의 사랑과 용서의 정신으로 해결하려는 것이

하나님의 은혜를 아는 사람들의 모습입니다.

하나님은 법이 아닌 은혜로 우리를 구원하셨습니다.

법보다 더 중요한 것이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너희는 그 은혜에 의하여 믿음으로 말미암아 구원을 받았으니

이것은 너희에게서 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선물이라."(엡 2:8)     

  • 0
  • 0
    • 글자 크기
프로 행복자 6-3-2018 고택원 목사 칼럼 (by 운영자) 행복은 가정에서부터 5-13-2018 고택원 목사 칼럼 (by 운영자)
운영자 (비회원)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5 인생은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7-18-2018 운영자 2018.07.08 10
294 기적은 일상 생활 속에서 매일 일어납니다. 7-1-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7.01 18
293 자손에게 물려줄 최고의 유산 6-2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24 11
292 평안함을 누리며 사십시오. 6-10-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10 31
291 프로 행복자 6-3-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03 73
법보다 더 중요한 것. 5-27-2018 고택원 담임목사 칼럼 운영자 2018.05.27 112
289 행복은 가정에서부터 5-13-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5.13 102
288 자녀로 하나님을 경외하며 사랑하게 하십시오. 5-6-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5.06 143
287 빌 게이츠의 예언 4-29-2018 차문환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4.29 152
286 기적은 계속 체험되어져야 한다. 4-22-2018 조심연 전도목사 칼럼 운영자 2018.04.22 171
285 주인과 머슴의 차이 4-15-2018 차문환 협동목사 칼럼 운영자 2018.04.15 176
284 부활 신앙의 능력. 4-1-2018 부활절.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4.01 236
283 측량할 수 없는 하나님의 사랑. 3-25-2018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8.03.25 227
282 새한장로교회 역사 요약 3-11-2018 제 37주년 창립기념주일 운영자 2018.03.11 332
281 쌀은 여자 보리는 남자. 3-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3.04 322
280 삶의 마지막까지 쓰임 받는 하나님의 사람 2-25-2018 운영자 2018.02.25 342
279 베아티투도 2-11-2018 운영자 2018.02.11 369
278 관용과 아량 2-4-2018 운영자 2018.02.04 386
277 황혼의 사랑 1-28-2018 운영자 2018.01.28 394
276 타성을 깨는 사고의 발상 1-21-2018 운영자 2018.01.24 387
정렬

검색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5다음
rhwlsghkcocndgus XE1.9.7 GARDEN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