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승자와 패자의 삶 11-19-2014

운영자2014.11.30 16:31조회 수 8554댓글 0

    • 글자 크기

  세상에는 승자의 삶을 사는 사람들이 있고 패자의 삶을 사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승자와 패자의 삶의 차이는 힘이나 재물, 지식, 명예, 지위 등의 많고 적음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승패의 결정은 인격과 언어와 행동과 삶에서 나타나는 것입니다. 이기는 사람은 실수했을 때 기꺼이 내가 잘못했다고 말할 줄 압니다. 자기 스스로 책임을 지려고 합니다. 그런데 지는 사람은 실수하면 무엇 때문에 실수했다고 핑계를 댑니다. 스스로의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할수만 있으면 남에게 책임을 전가하려고 합니다. 이기는 사람은 분노를 느낄 때에도 당장에 나타내지 않고 참을 줄 압니다. 그런데 지는 사람은 분노를 당장에 나타내며 감정을 조절하지 못합니다. 이기는 사람은 남을 먼저 생각하고 배려할 줄 아는데 지는 사람은 오직 자기만을 생각합니다. 이기는 사람은 열심히 일하면서도 시간의 여유를 즐기지만 지는 사람은 할 일 없이 빈둥거리면서도 늘 바쁘다며 허둥댑니다. 이기는 사람은 열심히 놀 줄도 아는데 지는 사람은 놀 줄을 모르며 헛되게 시간을 낭비합니다. 이기는 사람은 지는 것도 두려워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지는 사람은 이기는 것도 은근히 두려워합니다. 이기는 사람은 동기와 과정 그리고 결과를 모두 소중히 여깁니다. 비겁한 승리보다는 깨끗한 패배를 선택합니다. 그런데 지는 사람은 오직 결과에만 집착합니다. 그래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비열한 방법이나 수단이라도 가리지 않습니다. 이기는 사람은 자신의 약함을 인정하고 아랫사람에게도 머리를 숙이는 겸손이 있는데 지는 사람은 자기의 강함을 자랑하며 어떤 사람에게도 고개를 숙이지 않는 교만이 있습니다. 가진 것이 많고 좋은 환경 속에 살아도 패자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이 많고 가진 것이 적고 어려운 환경 속에서 살아도 승자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남에게도 인정과 존경을 받고 스스로도 생의 행복을 누리는 사람이 진정한 승자의 삶을 살아가는 사람입니다. 오늘을 살아가는 당신은 승자의 삶을 살아가십니까? 아니면 패자의 삶을 살아가십니까?

 

운영자 (비회원)
    • 글자 크기
마음이 너그러운 사람이 되십시오. 고택원 목사 8-23-2020 (by 관리자) 은혜를 모르는 호랑이 1-23-2014 (by 운영자)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02 하나님은 결코 당신을 버리지 않으십니다. 9-12-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9.12 1510
201 당신이 머무는 자리를 아름답게 가꾸십시오. 9-7-2014 운영자 2014.09.07 10202
200 사이(間)를 잘 활용하십시오. 9-14-2014 운영자 2014.09.23 8516
199 최선을 다하여 살라. 9-21-2014 운영자 2014.09.23 8637
198 마르틴 루터가 깨달은 진리 9-28-2014 운영자 2014.10.05 8910
197 어머니의 사랑 10-12-2014 운영자 2014.10.13 8836
196 불행하다고 생각하십니까? 10-19-2014 운영자 2014.10.19 8809
195 진정한 지도자 상 10-26-2014 운영자 2014.10.26 8549
194 누가 당신의 삶을 주관하는가? 11-9-2014 운영자 2014.11.09 10146
193 어느 여인의 고백 11-16-2014 운영자 2014.11.16 8502
192 마음이 너그러운 사람이 되십시오. 고택원 목사 8-23-2020 관리자 2020.08.23 4975
승자와 패자의 삶 11-19-2014 운영자 2014.11.30 8554
190 은혜를 모르는 호랑이 1-23-2014 운영자 2014.12.08 9080
189 살아있음이 축복입니다. 12-7-2014 운영자 2014.12.08 8644
188 인생 10 味 12-14-2014 운영자 2014.12.15 8528
187 기도로 세상에 공헌한 사람 9-19-2021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1.10.03 1280
186 부와 명예보다 더 귀한 것이 있습니다. admin 2014.04.18 10173
185 한 해를 보내면서 12-28-2014 운영자 2014.12.28 9765
184 주 안에 있는 나에게 딴 근심 있으랴 9-26-2021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1.10.03 1287
183 흔들 수 있는 깃발이 있는가? 1-4-2015 운영자 2015.01.04 10688
이전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21다음
첨부 (0)
rhwlsghkcocndgus XE1.11.6 GARDEN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