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생의 막다른 골목에 이르러도 5-8-2022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2022.05.08 12:52조회 수 2139댓글 0

    • 글자 크기

영국에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잃고 아버지와도 멀리 떨어져 살아야 했던 까닭에

불행한 어린 시절을 지낸 한 청년이 있었습니다.

그는 본성적으로 쉽게 우울증에 빠지고 염려를 잘하는 성격이었습니다.

그러나 대학을 졸업하고 변호사가 되어

비교적 젊은 나이에 성공의 길에 들어섰습니다.

한 번은 그가 큰 사건의 소송을 맡아 변호를 하게 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나 그는 그 일에 대해 많은 긴장과 부담감을 가진 나머지

지나친 스트레스로 인하여 그만 쓰러지고 말았습니다.

그 이후로부터는 출세 가도를 달리던 그의 인생이 점차 망가지기 시작했습니다.

그가 서른두 살이 되었을 때 인생이 너무나 고통스럽다고 느낀 나머지

차라리 인생을 포기하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는 테임즈 강에 뛰어 들었는데 사람에게 발견되어 자살계획은 실패했습니다.

두 번째로 음독자살을 시도했으나 역시 이웃 사람에게 발견되어 실패했고

세 번째 동맥을 끊어 자살하려 했던 것도 실패했고

네 번째 집에서 목을 매었는데

이웃집 사람이 와서 매달려 있는 그를 발견하고는 병원으로 데려가 살렸습니다.

그는 병원에서 “아, 나는 죽을 수도 없는 운명이구나.”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 일이 있은 후 어떤 사람이 그에게 복음을 전하며 교회로 인도했는데

교회에 다닌 지 얼마 지나지 않아 그는 예수님을 영접하게 되었고

예수님 안에서 새로운 소망을 갖게 되었습니다.

그 후 그는 하나님의 은혜에 감격하여 많은 찬송시를 지었습니다.

그 중의 하나가 우리가 애창하는 “샘물과 같은 보혈은 주님의 피로다.”입니다.

스가랴 13장 1절 ‘그 날에 죄와 더러움을 씻는 샘’이라는 말씀을 기초로 지는 찬송시입니다.

그가 바로 윌리엄 카우퍼'(William Cowper)라는 사람으로 영국 문학사에 유명한 인물입니다.

세상을 살다 보면 막다른 골목처럼 보이는 곳에 다다를 때가 있습니다.

걷잡을 수 없는 슬픔, 절망, 분노, 배신, 고통들을 당할 때가 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의 지도자였던 모세는 백성들이 극심하게 원망하며 불평할 때 하나님 앞에 엎드려

“책임이 너무 중하여 견딜 수 없으니 즉시 나를 죽여주소서.”라고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엘리야 선지자도 아합 왕의 아내 이세벨에게 쫓겨 도망하면서

로뎀 나무 아래에서 하나님에게 너무 괴로우니 자기를 죽여 달라고 요청하였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저들을 위로하시며

새로운 힘과 용기를 주셨고 끝까지 사명을 감당하게 하셨습니다.

예수님은 말씀하셨습니다. “볼지어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마태복음 28:20).

함께 하시는 주님을 믿으면 두려움도 이겨나갈 수 있습니다.

 

 

    • 글자 크기
믿음이 세상을 이깁니다. 4-11-2021 고택원 목사 (by 관리자) 정치는 권모술수입니다. 8-1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by 운영자)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9 사랑을 품고 마음을 열면 2-24-2013 admin 2014.04.18 11628
368 평안함을 누리며 사십시오. 6-10-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10 8779
367 자손에게 물려줄 최고의 유산 6-2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24 8887
366 이해와 용서 3-3 2013 admin 2014.04.18 12174
365 기적은 일상 생활 속에서 매일 일어납니다. 7-1-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7.01 9089
364 인생은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7-18-2018 운영자 2018.07.08 8756
363 소망- 고난을 이기는 힘 3-28-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1 5688
362 믿음이 위대한 인물을 키워냅니다. 5-1-2022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2.05.01 2209
361 마음을 지키며 사십시오. 3-10-2013 admin 2014.04.18 11801
360 한국이 번영하는 길 7-22-2018 운영자 2018.07.22 8910
359 부활로 나올 인생 4-4-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1 6176
358 누가 그를 죽였는가? 7-29-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7.29 8680
357 신앙과 건강의 관계 3-24-2013 admin 2014.04.18 12244
356 고난 당함이 유익입니다. 8-5-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05 9448
355 믿음이 세상을 이깁니다. 4-11-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1 5680
생의 막다른 골목에 이르러도 5-8-2022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2.05.08 2139
353 정치는 권모술수입니다. 8-1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12 8951
352 최고의 희망 메시지 3-31-2013 admin 2014.04.18 12114
351 교육 제도가 좋은 나라 8-26-2018 고택원 담임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26 9687
350 당신의 최우선의 삶이 무엇입니까? 4-18-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8 6011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3다음
첨부 (0)
rhwlsghkcocndgus XE1.11.6 GARDEN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