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이해와 용서 3-3 2013

admin2014.04.18 22:34조회 수 10896댓글 0

    • 글자 크기

만원 버스를 타고 가는데 버스가 급정거를 한다옆 사람이 밀려와 내 발을 세게 밟는다아얏순간적으로 비명을 지른다너무 아프다. “뭐 이런 사람이 다 있어조심하지 않구.” 순간적으로 화가 치민다그런데 그 때 그 사람이 말한다. “선생님죄송합니다버스가 급정거를 하는 바람에 그만 본의 아니게 선생님의 발을 밟았습니다정말 죄송합니다제가 주의를 했어야 하는데... 정말 죄송합니다.” 그는 미안해 어쩔 줄 몰라 하며 정중히 사과를 한다그러면 화가 풀리면서괜찮습니다


일부러 그런 것도 아닌데요 뭐.” 한다그 사람을 이해하게 되는 것이다자신도 그래본 적이 있기 때문이다그런데 발을 밟은 사람이 전혀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없을 때는 화가 가라앉지 않는다. “뭐 이런 놈이 다 있어남의 발을 그렇게 세게 밟고서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없다니매너가 형편없는 놈이구먼.” 그래서 한 마디 한다. “여보슈남의 발을 그렇게 세게 밟고서 어떻게 미안하다는 말 한 마디 없소.” 그 사람이 말한다. “내가 일부러 그랬소차가 급정거를 하니까 그랬지잘못은 운전사가 했으니 운전사에게 사과를 받으시죠.” 그러면 다툼이 생긴다뭐 이런 작자가 다 있어.하면서 식식 거리게 된다그 사람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기 때문이다그 사람의 처지를 인정해 줄 수 없기 때문이다


사랑과 용서는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인정할 때 생겨난다내가 상대의 발을 밟았으면 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 사랑이 있는 사람이다내가 밟혀서 발이 아프더라도 상대가 사과하면 그 사람의 형편을 이해하고 용서하는 것이 사랑이다사과를 해도 받아주지 않는 것은 사랑이 없는 마음이며 자기의 잘못을 남에게 돌리고 자기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것도 사랑이 없는 사람이다자기의 잘못을 인정하고 남의 잘못을 이해하는 곳에 사랑과 용서가 있다많은 오해와 불신은 이해의 부족에서 생긴다부부간의 다툼도 알고 보면 이해의 부족에서 생긴다상대를 이해하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는 사람들은 다툴 일도 그리 많이 생기지 않는다.


    • 글자 크기
자손에게 물려줄 최고의 유산 6-2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by 운영자) 기적은 일상 생활 속에서 매일 일어납니다. 7-1-2018 고택원 목사 칼럼 (by 운영자)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2 사랑을 품고 마음을 열면 2-24-2013 admin 2014.04.18 10460
351 평안함을 누리며 사십시오. 6-10-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10 7639
350 자손에게 물려줄 최고의 유산 6-2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24 7663
이해와 용서 3-3 2013 admin 2014.04.18 10896
348 기적은 일상 생활 속에서 매일 일어납니다. 7-1-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7.01 7957
347 인생은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7-18-2018 운영자 2018.07.08 7618
346 소망- 고난을 이기는 힘 3-28-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1 4564
345 믿음이 위대한 인물을 키워냅니다. 5-1-2022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2.05.01 987
344 마음을 지키며 사십시오. 3-10-2013 admin 2014.04.18 10553
343 한국이 번영하는 길 7-22-2018 운영자 2018.07.22 7712
342 부활로 나올 인생 4-4-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1 4958
341 누가 그를 죽였는가? 7-29-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7.29 7606
340 신앙과 건강의 관계 3-24-2013 admin 2014.04.18 11108
339 고난 당함이 유익입니다. 8-5-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05 8192
338 믿음이 세상을 이깁니다. 4-11-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1 4570
337 생의 막다른 골목에 이르러도 5-8-2022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2.05.08 915
336 정치는 권모술수입니다. 8-1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12 7857
335 최고의 희망 메시지 3-31-2013 admin 2014.04.18 10934
334 교육 제도가 좋은 나라 8-26-2018 고택원 담임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26 8409
333 당신의 최우선의 삶이 무엇입니까? 4-18-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8 4835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2다음
첨부 (0)
rhwlsghkcocndgus XE1.11.6 GARDEN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