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한국이 번영하는 길 7-22-2018

운영자2018.07.22 12:30조회 수 7422댓글 0

    • 글자 크기

현재 세계 정세는 내일을 예측하기 어렵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철의 장막이던 중국이 개방되면서 경제가 무섭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2010년에 일본을 제치고 GDP상으로 세계 제 2의 경제대국으로 부상했을 뿐만 아니라

군사력도 막강하게 증강했습니다.

어떤 전문가들은 이미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이 시작되었다고 말하고 있으며

어떤 이들은 미국의 시대는 끝나고 중국의 시대가 열렸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10년 전 국제정치의 최대의 화두는 “중국의 부상” 그리고 “무너지는 미국”이었습니다.

2008년 미국 월가의 붕괴는 정말 미국이 무너지는 것 같음을 전 세계에 보여주었습니다.

그 때 전문가들은 늦어도 10년 안에 중국의 GDP가 미국의 GDP를 앞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나 작년 2017년 미국의 GDP는 19조 4천억 달러, 중국은 11조 8천억 달러였습니다.

개인소득은 미국이 약 6만 달러, 중국은 약 8,400달러 였습니다.

일인당 국민 소득이 세계 평균인 1만 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는 나라가 과연 세계 패권 국가가 될 수 있을까요?

미국은 2014년 부터 본격적으로 셰일 석유와 개스를 생산하고 있는데

현재 미국의 석유와 개스 매장량은 앞으로 100년-200년 이상을 쓰고도 남습니다.

현대 문명은 석유 문명이며 석유 에너지를 확보한 미국은 강대국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미국이 지난 40여년 동안 중동에서 끊임없이 전쟁을 치룬 것도 석유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더 이상 중동의 석유에 의존하지 않게 되었으며

21세기 내내 세계의 패권국으로 남을 것입니다.

아무리 중국이 부상해도 미국의 경제력 군사력을 넘어설 수는 없습니다.

한국이 중국과의 관계보다 미국과의 관계를 더 공고히 해야 할 이유는

미국이 계속 세계의 패권국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미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로 한국의 정체성과 통하는 진정한 우방이지만

중국은 공산국가로 절대 한국의 우방이 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미국을 적대시 하고 중국을 선호하는 한국의 정치인들이나 기업인들은 지혜로운 사람들이 아닙니다.

한국은 미국과의 관계를 잘 가져야 계속 번영을 누릴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운영자 (비회원)
    • 글자 크기
마음을 지키며 사십시오. 3-10-2013 (by admin) 부활로 나올 인생 4-4-2021 고택원 목사 (by 관리자)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6 사랑을 품고 마음을 열면 2-24-2013 admin 2014.04.18 10154
345 평안함을 누리며 사십시오. 6-10-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10 7345
344 자손에게 물려줄 최고의 유산 6-2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6.24 7331
343 이해와 용서 3-3 2013 admin 2014.04.18 10458
342 기적은 일상 생활 속에서 매일 일어납니다. 7-1-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7.01 7541
341 인생은 선택에 달려 있습니다. 7-18-2018 운영자 2018.07.08 7262
340 소망- 고난을 이기는 힘 3-28-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1 4180
339 믿음이 위대한 인물을 키워냅니다. 5-1-2022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2.05.01 705
338 마음을 지키며 사십시오. 3-10-2013 admin 2014.04.18 10155
한국이 번영하는 길 7-22-2018 운영자 2018.07.22 7422
336 부활로 나올 인생 4-4-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1 4574
335 누가 그를 죽였는가? 7-29-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7.29 7324
334 신앙과 건강의 관계 3-24-2013 admin 2014.04.18 10702
333 고난 당함이 유익입니다. 8-5-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05 7830
332 믿음이 세상을 이깁니다. 4-11-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1 4202
331 생의 막다른 골목에 이르러도 5-8-2022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2.05.08 623
330 정치는 권모술수입니다. 8-1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12 7449
329 최고의 희망 메시지 3-31-2013 admin 2014.04.18 10592
328 교육 제도가 좋은 나라 8-26-2018 고택원 담임목사 칼럼 운영자 2018.08.26 8015
327 당신의 최우선의 삶이 무엇입니까? 4-18-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18 4513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2다음
첨부 (0)
rhwlsghkcocndgus XE1.11.6 GARDEN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