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한국이 번영하는 길 7-22-2018

운영자2018.07.22 12:30조회 수 7028댓글 0

    • 글자 크기

현재 세계 정세는 내일을 예측하기 어렵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철의 장막이던 중국이 개방되면서 경제가 무섭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2010년에 일본을 제치고 GDP상으로 세계 제 2의 경제대국으로 부상했을 뿐만 아니라

군사력도 막강하게 증강했습니다.

어떤 전문가들은 이미 미국과 중국의 패권 경쟁이 시작되었다고 말하고 있으며

어떤 이들은 미국의 시대는 끝나고 중국의 시대가 열렸다고 말하기도 합니다.

10년 전 국제정치의 최대의 화두는 “중국의 부상” 그리고 “무너지는 미국”이었습니다.

2008년 미국 월가의 붕괴는 정말 미국이 무너지는 것 같음을 전 세계에 보여주었습니다.

그 때 전문가들은 늦어도 10년 안에 중국의 GDP가 미국의 GDP를 앞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그러나 작년 2017년 미국의 GDP는 19조 4천억 달러, 중국은 11조 8천억 달러였습니다.

개인소득은 미국이 약 6만 달러, 중국은 약 8,400달러 였습니다.

일인당 국민 소득이 세계 평균인 1만 달러에도 미치지 못하는 나라가 과연 세계 패권 국가가 될 수 있을까요?

미국은 2014년 부터 본격적으로 셰일 석유와 개스를 생산하고 있는데

현재 미국의 석유와 개스 매장량은 앞으로 100년-200년 이상을 쓰고도 남습니다.

현대 문명은 석유 문명이며 석유 에너지를 확보한 미국은 강대국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미국이 지난 40여년 동안 중동에서 끊임없이 전쟁을 치룬 것도 석유 때문이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더 이상 중동의 석유에 의존하지 않게 되었으며

21세기 내내 세계의 패권국으로 남을 것입니다.

아무리 중국이 부상해도 미국의 경제력 군사력을 넘어설 수는 없습니다.

한국이 중국과의 관계보다 미국과의 관계를 더 공고히 해야 할 이유는

미국이 계속 세계의 패권국이기 때문이기도 하지만

미국은 자유민주주의 국가로 한국의 정체성과 통하는 진정한 우방이지만

중국은 공산국가로 절대 한국의 우방이 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미국을 적대시 하고 중국을 선호하는 한국의 정치인들이나 기업인들은 지혜로운 사람들이 아닙니다.

한국은 미국과의 관계를 잘 가져야 계속 번영을 누릴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운영자 (비회원)
    • 글자 크기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0 마음을 밝힌 촛불 2-17-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2.17 7534
319 심장의 박동을 느끼며 2-10-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2.12 7751
318 사탄의 던지는 반쪽 진리를 경계하자 2-3-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2.03 7112
317 승리는 연출가에게 달려 있습니다. 1-27-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9.01.28 7766
316 하나님을 전적으로 의지하며 살아갑시다. 1-6-2019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9.01.06 7694
315 끝이 좋아야 합니다. 12-30-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2.30 7969
314 성탄절의 주인공 12-23-2018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8.12.23 8169
313 주는 기쁨을 누리며 살자. 12-16-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2.16 8063
312 기(氣)를 살리시오. 12-9-2019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2.16 7947
311 당당하게 살라 12-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2.02 7580
310 신앙이 녹슬지 않게 하십시오. 11-18-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1.18 7908
309 심은 대로 거둡니다. 11-11-2018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8.11.11 7876
308 어떻게 사는 것이 행복한 삶인가? 11-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1.04 7643
307 하나님 앞에서 멋지게 살자 10-21-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0.21 7356
306 영광스런 상급 10-1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0.14 7562
305 최선을 다하며 살라. 10-7-2018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8.10.07 7375
304 내 눈으로 보아도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9-30-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30 7153
303 생각의 틀을 바꾸세요 9-16-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16 7384
302 사람들은 왜 공허를 느끼는가? 9-9-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09 7397
301 아름다운 약속 9-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09 7466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1다음
첨부 (0)
rhwlsghkcocndgus XE1.11.6 GARDEN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