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심은 대로 거둡니다. 11-11-2018 고택원 목사

운영자2018.11.11 14:32조회 수 8560댓글 0

    • 글자 크기

성경 창세기 24장에 보면 아브라함이 아들 이삭을 장가들일 때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아브라함이 살고 있는 땅은 하나님을 알지 못하는 이방인들만이 살고 있어서

신앙인 며느리를 구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아브라함은 자기가 신임하는 신실한 종을 자기의 고향 메소포타미아로 보내어

친족 중에서 며느리 감을 데려오라고 합니다.

나이 많은 종은 낙타 10마리에 주인의 모든 좋은 예물들을 가득 싣고 아브라함의 고향 땅으로 갔습니다.

그는 우물곁에 머물러서 물을 길으러 오는 처녀들을 기다리는 동안 이렇게 기도했습니다.

“우리 주인 아브라함의 하나님 여호와여, 오늘 나에게 순조롭게 만나게 하소서,

내가 우물 곁에 서 있다가 물 길으러 오는 소녀에게 청하기를

너는 물동이를 기울여 나로 마시게 하라 하리니 그의 대답이 마시라. 내가 당신의 낙타에게도 마시게 하리라 하면

그는 주께서 주의 종 이삭을 위하여 정하신 자로 알겠습니다.”

종이 기도를 마치기도 전에 한 아릿따운 처녀가 물동이를 어깨에 메고 왔습니다.

그녀는 물을 길어 물동이에 채워가지고 올라왔습니다.

종이 마주 달려가서 “네 물동이의 물을 내게 조금 마시게 하라.”고 하자

처녀는 ”내 주여 마시소서.“하고는 물동이를 내려 마시게 했습니다.

그리고 “당신의 낙타를 위해서도 물을 길어 그것들도 배불리 마시게 하리이다” 하고는

우물로 가서 물을 길어 열 마리에 낙타에게도 다 마시게 했습니다.

시키지도 않았는데 자발적으로 그 처녀는 낙타에게 물을 마시게 했습니다.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아브라함의 종이 그녀에게 누구의 딸인가 하고 물었더니 그녀는 밀가가 나홀에게 낳은 브두엘의 딸이라고 했습니다.

나홀은 아브라함의 친동생이었습니다. 그녀의 이름은 리브가였습니다.

아브라함의 친족인 리브가는 이삭의 색시감으로 안성마춤이었습니다.

종은 낙타에 싣고 간 예물을 리브가와 그의 가족들에게 다 나누어 줍니다.

그리고 리브가를 데리고 아브라함에게로 와서 이삭의 아내가 되게 합니다.

리브가는 아낌없이 주는 사람이었습니다.

주는 사람은 언제나 심는 삶을 사는 사람입니다.

심은 대로 거둡니다.

셈 레벤슨이란 사람은 이런 말을 했습니다.

“아름다운 입술을 갖고 싶다면 친절한 말을 하라.

사랑스런 눈을 갖고 싶다면 사람들의 좋은 점을 보라.

날씬한 몸매를 갖고 싶다면 너희 음식을 배고픈 사람에게 나눠 주고,

아름다운 머릿결을 갖고 싶다면 어린아이에게 하루 한 번씩 네 머리를 쓰다듬게 하라.

아름다운 자세를 갖고 싶다면 결코 혼자서는 걷지 말라.”

그렇습니다. 심은 대로 거둔다는 것은 영원한 진리입니다.

영적으로 성숙하기 위해서는 경건의 시간(QT)을 심고 경건의 습관을 갖고 눈물로 씨를 뿌려야 합니다.

그러면 기쁨으로 그 단을 거둘 때가 반드시 오는 것입니다

 

 

 

운영자 (비회원)
    • 글자 크기
어떻게 사는 것이 행복한 삶인가? 11-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by 운영자) 홈 스위트 홈 5-5-2013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2 아름다운 약속 9-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09 8189
331 타고르의 깨달음 4-7-2013 admin 2014.04.18 11236
330 사람들은 왜 공허를 느끼는가? 9-9-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09 8158
329 사랑과 믿음으로 가정을 세워나가자. 5-15-2022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2.05.15 1006
328 생각의 틀을 바꾸세요 9-16-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16 8127
327 열정을 갖고 살라. 4-14-2013 admin 2014.04.18 11168
326 내 눈으로 보아도 사실과 다를 수 있습니다. 9-30-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09.30 7931
325 고난은 극복해야 합니다. 4-25-2021 고택원 목사 관리자 2021.04.25 4888
324 최선을 다하며 살라. 10-7-2018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8.10.07 8192
323 천국 같은 가정을 만들자 5-22-2022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2.05.22 976
322 기분 좋은 사람 4-21 admin 2014.04.18 11019
321 영광스런 상급 10-1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0.14 8276
320 하나님 앞에서 멋지게 살자 10-21-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0.21 8084
319 세 가지 눈 4-28-2013 admin 2014.04.18 11153
318 어떻게 사는 것이 행복한 삶인가? 11-4-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1.04 8403
심은 대로 거둡니다. 11-11-2018 고택원 목사 운영자 2018.11.11 8560
316 홈 스위트 홈 5-5-2013 admin 2014.04.18 11746
315 신앙이 녹슬지 않게 하십시오. 11-18-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1.18 8667
314 당당하게 살라 12-2-2018 고택원 목사 칼럼 운영자 2018.12.02 8286
313 하나님의 창조의 신비로움 5-29-2022 고택원 목사 칼럼 관리자 2022.05.29 894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2다음
첨부 (0)
rhwlsghkcocndgus XE1.11.6 GARDEN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