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막한 바다

admin2014.04.18 11:14조회 수 4237댓글 0

    • 글자 크기
광막한 바다

詩:김춘경


흐린 날에는 바다에 가고 싶다
물안개로 머리카락에 집을 짓고
세상만사 수평선 너머에 묻어 둔 채
광막한 그리움 하나만 꺼내놓고
알몸으로 그곳에서 뒹굴고 싶다

심장 깊이 스며든 소금기에
부패하지 않을 몸뚱이 되어
오랜 이별 구름 속에 재워둔 채
하늘처럼 흐린 바다에 드러누워
하늘만 바라보다 천천히, 아주 천천히
깊은 바다에 수장(水葬)되고 싶다

바다에 가면 그리움이 다 내 것이다
바다에 가면 온 세상이 그리움이다
바다에 가면 내가 바다가 된다.............<중략>
admin (비회원)
    • 글자 크기
회자정리(會者定離) (by admin) 백김치 (by admin)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 소중한 만남과 인연(因緣)을 꿈꾸며-강은교 admin 2014.04.18 5649
18 저물어 그리워지는 것들- 이기철 admin 2014.04.18 4962
17 아름다운 모습으로-김춘경 admin 2014.04.18 4969
16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푸쉬킨 admin 2014.04.18 4131
15 후조- 김남조 admin 2014.04.18 4301
14 그리운 것들에 대한 미련을 버리고 admin 2014.04.18 3921
13 날마다 보고싶은 3번아 잘있거라 6번은 간다 admin 2014.04.18 3760
12 사랑하는 사람에게 admin 2014.04.18 3698
11 동그라미 하나의 사랑-용혜원 admin 2014.04.18 3697
10 바위섬의 사랑-작자 미상 admin 2014.04.18 3812
9 너에게 가는 길 admin 2014.04.18 4224
8 늙어가는 아내에게 admin 2014.04.18 4025
7 회자정리(會者定離) admin 2014.04.18 4282
광막한 바다 admin 2014.04.18 4237
5 백김치 admin 2014.04.18 4354
4 이 한 해도 (곽상희 시인) 1-11-2014 admin 2014.04.18 4578
3 그대는 왠지 느낌이 좋습니다/ 김현태 운영자 2015.08.15 3872
2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것은 운영자 2017.10.02 1928
1 사랑 운영자 2017.10.02 1905
첨부 (0)
rhwlsghkcocndgus XE1.11.6 GARDEN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