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자 크기

사랑

운영자2017.10.02 10:03조회 수 606댓글 0

사 랑
                         장만영 시인


서울 어느 뒷골목
번지 없는 주소엔들 어떠랴,
조그만 방이나 하나 얻고
순아 우리 단둘이 살자.

숨바꼭질하던
어린 적 그때와 같이
아무도 모르게
꼬옹꽁 숨어 산들 어떠랴,
순아 우리 단둘이 살자.

단 한 사람
찾아 주는 이 없은들 어떠랴,
낮에는 햇빛이
밤에는 달빛이
가난한 우리 들창을 비춰 줄 게다,
순아 우리 단둘이 살자.

깊은 산 바위 틈
둥지 속 산비둘기처럼
나는 너를 믿고
너는 나를 의지하며
순아 우리 단둘이 살자.
(장만영·시인, 1914-1975)

  • 0
  • 0
    • 글자 크기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것은 (by 운영자)
운영자 (비회원)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댓글 쓰기 권한이 없습니다.
정렬

검색

정렬

검색

rhwlsghkcocndgus XE1.9.7 GARDEN1.1.8